한 주를 여는 시 : 어느 별 이야기 - 이종숙
상태바
한 주를 여는 시 : 어느 별 이야기 - 이종숙
  • 목포시민신문
  • 승인 2019.04.1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별 이야기

                                  이종숙
수제비를 먹고 나서
숟가락으로 그릇 바닥을 박박 긁으면
뱃속이 더 허전해 꼬르륵 거리던 시절
긴 밤은 추위를 보듬고 막무가내로 들어와서는
짙은 갈색으로 변한 아랫목에 자리 잡고
낡은 솜이불 자락을 들썩이다가
고픈 배를 모른 채하고 떠났단다

너무 배가 고파 잠이 안 오는 날은
손바닥만 한 봉창으로 밖을 내다보다가
어머니를 낳다가 돌아가신
얼굴도 모르는 어머니의 어머니가 그리워
눈물을 흘리기도 했단다

먹을 것이 널리는 봄이 빼꼼이 보일라치면
몇몇 동네 어른들은 영영 먼 곳으로 가시고
살아야하는 사람들은 연장을 챙겨
들로 산으로 바다로 나갔다고

배고픈 날 이야기를 가늘게 실눈을 하고
먼 하늘 그리움 가득 담아 쳐다보며 말씀하시더니
이제는 그 그리움 속 별이 되었는데
얼굴도 모르는 어머니의 어머니를
어찌 어찌 만났으려나

<이종숙 시인 약력>
2003년 시와 사람 신인상 수상 등단.
시집 아직은 따뜻하다 외
한국여성문학상 수상 외
한국시인협회 회원
목포문인협회 회원
목포시문학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