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혁신도시 한전 지역인재 22% 채용 턱걸이
상태바
나주혁신도시 한전 지역인재 22% 채용 턱걸이
  • 류정식
  • 승인 2020.02.1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 인재 채용 비율, 한전 22%·농어촌공사 50%· aT 24%
혁신도시 공기업 특별법 따라 작년 '지역인재' 21% 이상 고용
올해 24% 이상 채용해야…한전은 360명 채용 목표

[목포시민신문=류정식기자] 광주전남 혁신도시 주요 공기업들의 지난해 지역인재 채용 비율이 20%대를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전, 농어촌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aT) 등에 따르면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에 따라 혁신도시 입주 공기업들은 지난해 이전지역 인재를 '채용 인원(지역 인재 채용 의무화 대상)'21% 이상을 고용해야 한다.

전국 지역 본부 5년 이상 근무 조건, 분야별 채용 모집인원 5명 이하 등의 모집 정원은 지역 인재 채용 의무화 대상에서 제외된다.

한전은 지난해 지역 인재 채용 의무화 대상 992명 중 21.9%217명을 광주전남 소재 대학 또는 고등학교 졸업(졸업 예정)자를 채용했다.

농어촌공사는 채용 대상 32명 중 50%16명을 '광주전남 출신'으로 선발했다.

aT는 의무 대상 33명 중 24.2%8명을 뽑았다.

이들 공기업 외 광주전남 혁신도시 입주 공기업들도 모두 지난해 지역인재 채용 비율이 21%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엔 지역 인재를 18% 이상 채용해야 해, 한전의 경우 1786명 중 19.5%219명을 선발했다.

농어촌공사는 38명 중 21.1%8명을, aT22명 중 22.7%5명을 각각 고용했다.

각 공기업은 올해는 지역 인재 채용 의무화 대상 중 24% 이상을 뽑아야 한다.

2021년엔 27% 이상을, 2022년 이후에는 30%를 고용해야 한다.

한전 관계자는 "특별법 시행령을 준수해야 하기에 지역 인재 채용 의무화 대상 목표치를 상회해 광주전남 인재를 고용하고 있다""올해는 채용 인원 1500명 중 24%360명을 지역 인재로 뽑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