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코로나19 안정기 관광활성화 준비 박차
상태바
목포시, 코로나19 안정기 관광활성화 준비 박차
  • 김영준
  • 승인 2020.05.1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정 힐링 여행지 목포’ 이미지 부각… 1000만 관광객 맞이 총력

[목포시민신문=김영준 기자]

목포시가 코로나19 사태의 진정·안정기 돌입에 대비해 관광활성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목포시에 따르면 지난해 '맛의 도시' 선포, 목포해상케이블카 개통, 국제슬로시티 인증, 근대역사문화의 거리 조성 등 역동적인 관광정책 추진으로 관광 핫플레이스로 급부상하면서 650만명에 육박하는 관광객 유치 성과를 거뒀다.

특히 올 1월에는 5년간 국비 포함 1000억원이 투입되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대한민국 지역관광거점도시' 공모사업에 선정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4대 관광도시로 거듭나는 기회를 맞았다.

하지만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따라 범국가적 차원에서 감염병 대응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고, 각종 축제 취소, 관광시설 폐쇄, 여행 자제 요청 등이 이어지면서 관광객 감소와 함께 관광산업이 침체돼 있는 실정이다.

시는 현재 전국적으로 신규 확진자가 감소 추세에 있고, 오는 5일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 체제로 전환되는 등 코로나 사태 안정기에 대비해 침체된 관광산업 조기 회복을 위한 관광활성화 방안을 사전에 마련해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이달 말 대반동 해안에 스카이워크 포토존을 개장하는데 이어 6월 중 관광거점도시 선포식을 통해 대한민국 4대 관광도시를 대·내외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이후 목포 항구 포차 개장과 관광유람선 취항, 장좌도 해양관광리조트 및 바다분수 해상무대 착공 등을 통해 관광인프라를 확충하고 관광분위기를 고양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위축된 여행심리 회복과 외부 관광객 유치를 위해 관광 마케팅 활동도 적극 추진한다.

각종 관광박람회 참가 및 홍보관 운영, 한국관광공사 '야간관광 100선'홍보, KTX·SRT 및 벤츠 매거진을 활용한 목포관광홍보, 관광설명회 및 팸투어 추진 등을 통해 낭만항구 목포의 매력을 널리 홍보할 예정이다.

또 목포 항구 버스킹 개최, 음식거리 활성화 행사, 단체관광객 유치를 위한 인센티브 제공, 씨티투어 운영, 춤추는 바다분수 운영, 외달도 해수풀장·해수욕장 개장 등을 통해 관광객들의 목포 여행 심리를 자극할 계획이다.

시는 지역관광추진조직(DMO)과 각종 미디어를 통한 마케팅 활동도 연계해 나간다.

지역의 관광 발전과 사업 추진을 위한 '목포 관광 서포터즈 운영', '유튜브 목포관광 공모전, '맛의 도시 목포 푸드트럭 팔도유람단' 등의 마케팅 사업을 추진한다.

아울러 미디어 홍보를 위해 각종 드라마, 예능, 다큐, 영화 등 촬영을 섭외·지원하고, SNS·언론매체 등을 활용해 코로나 이후 국내여행 선호 트렌드를 겨냥한 '청정 힐링 여행지 목포'의 이미지를 부각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안정기에 대비해 관광산업 조기 회복을 위한 방안을 고심하고 선제적으로 준비해 나가겠다”며 “코로나가 끝나고 나면 지치고 힘들었던 마음을 목포에서 힐링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