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혁제 도의원, 무안 오룡·목포 옥암에 고교 신·이설 방안 추진해야
상태바
이혁제 도의원, 무안 오룡·목포 옥암에 고교 신·이설 방안 추진해야
  • 류용철
  • 승인 2020.10.2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전 학교 용지 공공사업 등 활용 계획 세워야"

[목포시민신문=유용철기자] 인구유입으로 교육수요가 높아진 전남 무안 남악신도시 오룡지구에 고등학교가 신설되고, 목포 옥암지구에는 기존 구도심에 있는 고등학교가 옮겨올 것으로 보인다.

이전 후 기존 학교 용지는 매각되지 않고 공공사업 등으로 활용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지난 19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최근 열린 의회 교육행정질문에서 목포 옥암지구와 무안 오룡지구 고교 신·이설 추진 방안에 대한 이혁제(더불어민주당 목포)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무안군에서는 오룡지구에 일반계 고등학교 신설을 요청했고, 목포는 구도심에 있는 일반계 고교 중 한 곳을 옥암지구로 이설하는 문제를 살피고 있다"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무안군은 적극적 행·재정적 지원을, 목포시는 의과대학 부지로 묶어놨던 곳의 일부를 무상으로 빌려주는 안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목포의 경우 이전 대상 학교로 거명되는 곳은 목포고와 목포여고 등이다""학교를 옮기더라도 부지나 건물을 매각하지 않고 지자체와 함께 주민복합시설 등 공공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혁제 의원은 이에 대해 "과거 이설 학교들의 옛 건물들이 그대로 버려져 있거나 민간에 매각된 후에도 방치된 사례가 많아 주민들의 걱정이 크다""기존에 있었던 그 학교 건물터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집중 현상으로 생존의 갈림길에 있는 전남도립대에 중학생 자유 학년제와 고교생 전공 체험을 위한 '진로체험센터'를 부속기관으로 설립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