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희 도의원 "영산강 해수유통, 국정과제 채택" 촉구 도정질문
상태바
우승희 도의원 "영산강 해수유통, 국정과제 채택" 촉구 도정질문
  • 류용철
  • 승인 2021.09.0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지사 "국립 하구관리센터 설립, 대선 공약 추진"
전남도의회 우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영암1)이 6일 도의회 제356회 임시회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목포시민신문=유용철기자] 영산강 하구언 개방을 통한 영산호 해수 유통을 국정과제로 채택할 것을 전남도의회 도정 질문에서 나왔다. 전남도의회 우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영암1)6일 도의회 제356회 임시회 도정질문에서 이 같이 촉구했다. 답변에 나선 김영록 도지사는 해수의 하천 하구역 유통 등을 관리할 국립 하구관리센터 설립을 대선 후보들의 공약에 반영되도록 전남도가 연구용역을 통해 추진하겠다고 우 도의원의 질의에 공감했다.

히지만 우 의원은 자연성 회복을 위해 영산강 해수유통을 하지 않으면, 하구관리센터라는 기구 설치로 축소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며 영산강 해수유통을 주장했다.

그는 낙동강 하굿둑 개방이 2017년 대선공약이 되고 2019년부터 수문개방 실증실험이 추진되고 있는 것은 부산시와 시민사회가 적극 노력한 결과다전남도가 시민사회와 영산강 해수유통을 위한 공론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고 질의를 펼쳤다.

충남도 도청, 도의회, 시민사회가 민·관 공동 토론회를 진행하고, 금강하구 해수유통을 추진 중이다.

우 의원은 영산강, 금강, 낙동강 등 3대 강 자연성 회복을 위해 3개 광역지자체가 해수유통을 초광역 과제로 내세워 대선 국정과제 채택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 의원은 지난 2018년 전남도가 추진한 영산강 하구 해수유통 영향 조사용역에서 해수유통을 통한 수질 개선이 확인 된 만큼, 염수피해 대책 마련을 위해 영산강 지류에 대한 세부용역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답변에 나선 김 지사는 "과거에도 영산강 하굿둑 해수의 상시·부분 개통을 놓고 여러 연구 결과가 있었다""해수 유통을 포함한 하구역 자연성 회복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관련 사업을 추진할 기관으로 국립 하구관리센터 설립을 후보들의 대선 공약에 포함시켜 향후 국정과제에 채택되도록 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국립 하구관리센터 설립을 위한 연구용역은 이미 착수했으며 용역 결과에 따라 하구 보전 실천계획을 수립하고, 하구 관리협의회도 구성해 운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