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서 외국인 '마약 노래홀' 일망타진...20대 베트남인 팔고 집단투약 알선
상태바
목포서 외국인 '마약 노래홀' 일망타진...20대 베트남인 팔고 집단투약 알선
  • 류용철
  • 승인 2020.11.1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투약 및 유통시킨 베트남 선원 등 8명 체포
목포해경 “광범위 확산…외국인 선원 수사 확대”

[목포시민신문=유용철기자] 목포해경이 외국인 선원들 사이에서 마약이 유통된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에 나서 베트남 국적 외국인 선원 7명과 유학생 1명을 붙잡았다. 해경은 외국인 선원과 유학생을 중심으로 마약이 광범위하게 파고든 정황을 잡고 수사를 확대, 유흥업소 중심으로 마약 유통에 대한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

11일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정영진)베트남 산 신종 마약류인 합성대마(COMY)를 비롯하여 필로폰 성분이 포함된 합성마약(속칭 투옥락’, 엑스터시 종류)을 투약매매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베트남 국적의 외국인 선원 등 8명을 체포해 마약을 판매한 종업원과 투약자 등 3명을 구속하고 5명은 불구속 의견으로 목포지청에 넘겼다고 밝혔다.

목포해경은 올해 4월말 외국인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는 노래홀(목포소재)에서 베트남 선원들이 집단으로 마약을 투약하고 유통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내사를 시작했다.

베트남 국적 유학생 A(20)가 지난 9월부터 마약을 7명에게 판매한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지역 유흥업소 등에 마약이 유통되는 정황을 확인했다. 지난 4월께부터 목포지역에 확산했던 외국인 선원을 대상으로 영업하는 노래홀에서 베트남 선원들에게 마약을 유통하고 집단 투약도 한다는 소문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다.

목포에 마약이 나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나선 해경은 지난달 26일 전북 부안에 있던 베트남 국적 선원 B(28)를 체포했다.

또 이 과정에서 B씨가 드나들었던 목포의 한 노래홀을 급습해 합성 대마(7g, 시가 420,000원 상당)와 엑스터시(11, 시가 1,100,000원 상당)를 압수하고 그 자리에 있던 베트남 선원 5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 성분 검사 결과 이 중 2명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해경은 수사 과정에서 A씨가 1년 전부터 해당 노래홀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면서 마약 유통을 준비해왔던 사실도 확인했다. A씨가 다니던 전남 소재 대학교 학생으로부터 외국인 선원에게 마약을 팔면 큰돈을 벌 수 있다는 말을 듣고 마약에 손을 댔다는 게 해경 측의 설명이다.

A씨는 합성대마를 1개비(0.5g)3~4만원, 합성마약은 1정당 9~10만원에 7회걸쳐 판매했다. 그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산 마약을 택배를 이용해 국내로 들여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에 투약한 신종 마약류 합성마약의 경우 마약류관리법에서 규정하는 ‘JWH-018 및 그 유사체에 해당하는 흡연용 환각제로써, 담배가루나 차 가루 등에 섞어 담배형태로 말아 흡연하는 마약류이며, 일반 대마초보다 5배 이상의 환각효과로 그 위험성이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났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이번에 체포한 8명은 수사 시작 수순이라고 보면 된다목포에 있는 외국인 선원 사이에 마약이 광범위하게 퍼진 정황이 확인된 만큼 외국인 선원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