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신문
오피니언특별기고
큰구슬봉이 - 황호림과 함께 하는 목포의 풀꽃나무48. 구슬처럼 영롱한 자태, 하늘 향해 방긋방긋 “큰구슬봉이”
황호림  |  easyjav@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5.14  16:39: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큰구슬봉이

 바야흐로 화란춘성(花爛春盛), 만화방창(萬化方暢) 호시절이다. 우리네 어머니들이 장구 장단에 맞춰 몸을 동동 구르면서 ‘아니 노지는 못하리라’며 노래하던 그 계절이다. 자고 일어나면 온갖 꽃들이 형형색색 화려한 유혹을 하지만 그래도 이맘때면 찾아봐야할 야생화가 있다. 바로 숲속의 양지쪽 풀밭에서 잘 자라는 큰구슬봉이가 그것이다.  
 큰구슬봉이는 용담과의 두해살이풀이다. 줄기는 5~10cm 정도로 자라며 곧게 선다. 가죽질을 보이는 넓은 난형의 밋밋한 잎은 조밀하게 마주나며 밑 부분은 서로 붙어서 짧게 줄기를 감싼다. 청자색 꽃은 5~6월경 줄기 끝에 몇 개씩 모여 위를 향해 핀다. 화관은 종모양이고 끝이 5개로 갈라지며, 갈라진 조각 사이에 작은 부편이 있다. 꽃이 진 다음에도 화관은 떨어지지 않고 열매 표면에 남아 있다.

 큰구슬봉이는 용담과의 구슬봉이 보다 크다는 의미지만 눈 여겨 보지 않으면 쉽게 지나쳐버리기 쉬운 키가 10cm에 불과한 작은 야생화이다. 구슬봉이란 이름은 가을에 열매가 맺히면 작은 구슬을 가득 담고 있는 봉(棒)의 모양을 하고 있다는데서 유래가 되었다는 설이 있는데 확실치는 않다. 그렇지만  꽃말 ‘기쁜 소식’이 말해주듯 영롱한 구슬처럼 앙증맞고 사랑스러운 마음이 절로 나는 것은 부인 할 수 없다. 

 큰구슬봉이와 구슬봉이, 봄구슬봉이는 가을에 짙은 보라색 종모양의 꽃을 피우는 용담과 매우 흡사하여 봄의 용담이라도 불린다. 이것들은 서로 비슷하여 혼동할 수 있는데 가장 큰 차이점은 큰구슬봉이는 줄기 밑 부분에서 로제트 모양을 이루는 뿌리에서 난 잎이 없다.  봄구슬봉이의 부화관에는 작은 톱니가 나 있어서 구슬봉이와 구별할 수 있다. 용담과 식물은 뛰어난 약성을 자랑하듯 큰구슬봉이는 전초를 석용담이라 하여 약재로 쓴다고 한다.

글과 사진 : 황호림 (숲해설가 / 목포기독병원 사무국장)

< 저작권자 © 목포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황호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목대 평생교육원 ‘황호림의들꽃교실’황호림 강사(목포기독병원 원무국장)
2
검노린재나무-황호림과 함께 하는 목포의 풀꽃나무
3
꿩의바람꽃-황호림과 함께 하는 목포의 풀꽃나무
4
큰구슬봉이 - 황호림과 함께 하는 목포의 풀꽃나무
5
양지꽃 - 황호림과 함께 하는 목포의 풀꽃나무
6
붓순나무-황호림과 함께하는 목포의 풀꽃나무
7
노루귀 - 황호림과 함께하는 목포의 풀꽃나무
8
큰개불알풀-황호림과 함께 하는 목포의 풀꽃나무
9
돈나무-황호림과 함께하는 목포의 풀꽃나무
10
후피향나무-황호림과 함께 하는 목포의 풀꽃나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독자고충처리위원회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시민신문 주소: 전남 목포시 옥암로 27(상동) 2층  |  대표전화 : 061-285-1733  |  팩스 : 061-285-173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 00218  |  발행·편집인 : 류용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용철
Copyright © 2011 목포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okposm.co.kr